Creative Commons License

HTML5가 플래시 대체인가 IT



플래시를 접한지도 10년이 넘어간다. 1998년이었나... Windows 95에 ISP업체에서 준 디스크에 담긴 Netscape를 깔고 전화선을 통해 인터넷을 돌아다니며 현재 플래시의 전신 ShockWave라는 녀석을 만났다. 텍스트와 간단한 사진으로만 이뤄진 1990년 막바지 웹에서 가히 충격적인 경험이었다. 2000년 대학교를 입학하고 나서야 플래시 저작툴(Macromedia Flash)을 만져볼 수 있었고, 벡터기반 그래픽을 실시간으로 렌더하는 것에 감명 받았다.

그러나 그런 감명도 잠시... 곧 플래시를 여기저기 떡칠해놓는 사이트 덕에 짜증의 타겟이 되었다. 특히 CPU 사용율이 심심찮게 100%를 때려서 나름 멀티태스킹 OS(98SE, ME, 2000)에서 싱글태스킹을 다시 경험하게 해준 덕에 플래시를 쓴 홈페이지는 일단 까고 봤다.

그것도 잠깐... PC 성능이 급성장하고 ActionScript 같은 기술이 들어가면서 더욱 풍부한 컨텐츠를 경험할 수 있게 되면서, 플래시는 전례 없는 호황을 누렸다. 지금은 플래시 없는 세상을 감히 상상할 수 없다.

시간은 또 다시 흘러 2010년 현재. (IT는 시간이 정말 잘 흘러...) 각종 모바일 기기가 성능 역시 꾸준히 성장하면서, 웹을 실시간 렌더링하면서 즐기는 시대가 왔다. 이에 발 맞춰 플래시 플레이어를 각종 기기에 포팅하면서 모바일 시장에서도 그 명성을 드높히나 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Apple社 모바일 기기(iPod시리즈, iPhone시리즈, iPad시리즈)에는 하나 같이 플래시가 빠져 있고, 그것을 대체 하기 위해 HTML5를 지원한다고 한다. 더욱이 iPhone시리즈는 전세계 유례 없는 신드롬을 일으키면서 모바일 시장에서 플래시입지를 더욱 난처하게 만들었다. 사람들은 그동안 개선한 플래시 기능과 성능, OS구분 없는 개발과 배포 등 다양한 이점은 잊혀가고, HTML5가 완벽한 답인 듯 흘러가고 있다.

하지만 HTML5는 완벽한 플래시 대체물이 아닐 것 같다. 지금도 같은 HTML코드를 브라우저 별로 달리 보여주며, 매번 텍스트 문장을 해석해서 렌더하는 것은 되려 플래시 보다 못한 결과를 만들지 않을까 싶다. 그런 의미에서 HTML5는 플래시의 완벽한 대체품은 아닌 듯 하다. 좋으나 싫으나 제법 먼 미래에도 플래시를 대체할 것은 찾기 힘들어 보인다.


덧글: SilverLight가 대체품이라는 것은 농담~

덧글

  • 장창학 2010/04/11 19:25 # 삭제

    플래시를 대체할 만한 것이 못될 수 있지만 HTML역시 변화하고 있고, 또 개발중입니다. 10년전 플래시와 지금이 다르듯이요. 문제는 대부분의 Flash개발자들은 Flash없는 웹을 생각할 수 없다고 하는데, 일반인 또는 일부 Flash개발자나 또는 웹개발자중에는 Flash없는 웹도 필요하다고 본다는 겁니다. 저처럼요. Flash로 잘 만들어 졌다고 자화자찬하는 웹사이트를 가보면 디자이너의 고차원적인 예술성때문인지 그다지 중요해 보이지 않는 영상이나 음악을 강제로 듣게 하는 것 자체에 대한 거부권을 아예 무시한다는 것을 지적하고 싶은데, 대부분의 Flash관련 블로그 글을 보면 Flash를 거부하고픈 의견은 거의 묵살이라서..

    또한 Flash가 Cross 플랫폼이란 말은 좀 어거지 입니다. 동일한 Player를 구동할 수 있는 부분에서는 Linux진영에서는 Windows나 MAC보다 무려 수년을 넘게 기다려왔습니다. 2007년까지만 해도 Linux에서는 Flex나 최신 ActionScript로 제작된 플래시를 전혀 볼 수 없었습니다.

    HTML5에 대한 기대는 그것이 애플의 잡스가 그런다고 해서가 아니라, 브라우저 자체만 가지고도 가볍고 빠른 훌륭한 RIA를 구축할 수 있음에도 그것이 Flash보다 조금 부족하다고 해서 개무시해버린다면, Java에 비해 File하나를 생성하거나 컨트롤할 수 없고, 스스로는 DB에서 흔한 Data를 바인딩할 수 없는 Flash는 뭐라고 말씀하실련지..

    Flash가 못나서, 나빠서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저 역시 2006년까지만 해도 Flash가 정답이라고 생각했던 사람인데.. 점점 갈 수록 배우기 어려워지면서도 할 수 있는 기능적인 측면은 여전히 껍질에 불과하며.. 더욱이 Javascript 등 표준 웹기술로도 충분한 것을 Flash아니면 안된다는 논리로 마치 Flash아닌 나머지는 쓰레기 취급은 Adobe가 먼저 했지요.

    사실 아이폰이나 아이팟에서 플래시 없는 웹.. 사람들은 잘 적응하고 있습니다. Flash없어서 불편해서 미쳐버릴 것이 없다는 것과 또 개발자 역시 Flash로만 했었는데 Javscript등으로도 해보니 은근 잘 되네?하는 개발자들도 늘어가고 있다는 것을 Adobe도 인정하고, 또 Flash개발자 분들도 어떤 기술이던 좋은 사용자 경험이 중요한 것이니 Flash만 된다는 논리는 사실 안타까워보입니다. Flash는 없어져야할 기술이 아닙니다. 스스로의 갈길을 몰라 웹과 모바일.. 어느 한군데 정착을 못하고 있을 뿐이라고 생각합니다.

    현재도 그렇지만 많은 웹사이트들이 Flash없이 안된다던 것들에 대해서 HTML이나 Javascript조각들(예를 들어 jQuery 등등)으로 훌륭히 변화하고 있습니다. 또 그 기술또한 발전하고 있고요.. Flash 개발자 분들이나 커뮤니티에서 느낀점은 Flash외의 나머지 유사기술에 대하여 너무나도 안타깝게 적대적이라는 것이 참.. 이런 의견을 내기 힘들게 하는 부분이지만, 사용자 중에서는 분명 Flash를 선호하는 이용자도 있겠지만 빠른 텍스트위주의 웹사이트를 선호하는 이용자도 있다는 것에 더 많은 관심이 필요해 보입니다.

    두서 없는 이야기에 기분 상하셨다면 제 블로그 등에 회신주시거나 이글을 삭제하셔도 됩니다. ^^
  • 샘이 2010/04/11 19:44 #

    Oops! 장문의 답신 감사합니다. 좀 흥분하신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매우 플래시에 편애적인 포스팅이긴 하지만, HTML5를 무시하자는 것은 아닙니다.
    길게 답신하려고 했으나, 적고 보니 딱히 다른 뜻이 없을꺼라 생각하여 이만 줄입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Google Adsense

Google Adsense

Google Analytics



C로그팬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