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eative Commons License

한글 글꼴 시스템 IT



옛 기억을 더듬어 올라가면, 지금 생각하면 정말 구리구리한 성능을 가진 286(AT)이나 386 컴퓨터에서 한글을 표현하기에 정말 다양한 방법을 모두 동원한 것으로 알고 있다.

완성형, 조합형(+a)은 어떤 코드를 어떤 글자(의미)에 연결(mapping)하자는 약속이고, 이러한 약속은 유니코드라는 약속으로 통합하고 있다. 그 외에 어떤 코드(글자)가 어떻게 그려질지는 글꼴(font)이라는 데이터에 달려 있다. 같은 '가'라고 해도, 명조체, 고딕체에 따라 모양이 다르게 찍히는 것을 뜻한다. 지금이야 컴퓨터 성능이 뛰어나 1만자 넘는 한글을 하나하나 그려 저장한 TTF(True Type Font) 형식을 많이 쓰고 있지만, 그 옛 날에는 감히 상상도 못할 일이었다. 메모리와 저장공간이 충분치 못한 시절에는 화면에 그릴(rendering) 글자모양마저 일정한 규칙에 따라 분리하여, 마지막 화면에 찍을 때 필요한 글자모양(글꼴)을 조합해서 보여주었다. 8-4-4 는 조합 규칙 가운데 하나였고 가장 많이 쓰였던 것으로 기억한다. (8-4-4 글꼴 구경가기: http://chem.skku.ac.kr/~wkpark/project/hfed/hfnt.php) 시간이 흘러 컴퓨터 성능이 좋아지고, Windows 98SE가 나오면서 그 옛 날 사용하던 글꼴은 거의 대부분 사라지고, 그 자리를 TTF로 메운다.

이렇게 사라질 뻔한 오래된 글꼴은 휴대 기기 - 특히 휴대폰에서 다시 쓰이기 시작한다. 휴대폰에서 극심하게 제약된 성능(처리속도, 저장공간 등)은 마치 그 옛 날 286 시절에 비하면 엄청나게 쾌적한 환경이기에 옛 기술을 접목해서 휴대폰에서도 다양한 글꼴로 사용자 눈을 즐겁게 해주고 있다.

이렇게 제 2 전성기를 맞이하는 듯한 옛 한글 글꼴 시스템은 또 다시 추억 속에 묻힐 것 같다. 휴대기기 성능 역시 TTF를 처리할 만큼 강력해졌기 때문이다. 요즘 휴대폰에서 유니코드에 명시한 모든 글꼴을 보여주는 것은 아니지만, 최소한 한글, 영어, 몇몇 기호와 일본어를 TTF로 처리하고 있다.

다시 한 번 묻힐 위기에 놓인 옛 한글 글꼴 시스템이 다시 전성기를 찾을 때가 돌아올까...

덧글: 그다지 잘 쓴 글이 아닌데, 이글루스 메인에 떴네...




덧글

  • qwerty 2009/09/28 00:54 # 삭제

    오해가 있을까봐 적어두는데
    1) 핸드폰에는 8-4-4 폰트가 쓰인적이 없습니다.
    2) 예나 지금이나 정확하게 한글 2350자가 비트맵으로 들어갑니다. 2350자 외에 입력 ... 안됩니다.
    3) PC의 경우도 TTF도 2350자만을 만듭니다. 그외의 빈도가 극히 낮은 한글은 적당히 기본 자음+모음 겹쳐서 화면에 출력합니다.
    4) TTF는 M$의 고유 포맷입니다. 폰 회사가 뭐가 아쉬워서 TTF를 쓸까요? 다른 포맷도 많은데~

    결론은...
    일기는 일기장에 씁시다.

  • 나인테일 2009/09/28 02:33 #

    트루타입폰트는 애플이 만들었습니다.;;; 거기다 TTF는 고유 포맷이 아니라 표준입니다. OTF같은 것도 있긴 하지만 TTF가 가장 광범위하게 쓰이고 있지요. TTF가 로열티를 지불해야 하는 포맷이라면 리눅스 배포판에서 사용이 될 리가 없지요.

    2350자 밖에 없다면 옛한글에 괄호한글까지 집어넣는 폰트들은 그럼 뭐 어찌 만든다는 건가요? 한번 맥 유저라면 아무 프로그램이나 돌려서 편집->특수문자로 들어가서 모든 문자->동아시아 문자 스크립트->한글로 들어가서 몇 글자 등록되어 있는지 모세요.

    폰트가 비트맵 밖에 없다는건 도대체 무슨 말씀이십니? 트루타입폰트라는 표준 자체가 아웃라인폰트, 즉 벡터트로잉 방식의 폰트를 정의하는 방식입니다만?
  • 로미 2009/09/28 07:42 #

    ^^ querty 님 TTF가 M$의 고유포맷이라뇨. 그냥 웃으라고 쓰신거죠?
  • blue ribbon 2009/09/28 10:00 #

    뭐가 입력안됩니까?
    한글이 빈도가 낮다고 착각하지맙시다.
  • chadr 2009/09/28 19:47 # 삭제

    1) 불과 7년전만 해도 흑백 휴대폰에 쓰인 폰트는 어떤 폰트인가요?
    2) 유니코드라는건 들어보셨나요? 안들어보셨으면 찾아보시구요. TTF는 http://en.wikipedia.org/wiki/TrueType 여기를 참고하세요.
    3) 2350자에 안들어가는 글자가 메모장에서 보이는 이유는 뭐죠?
    4) 마찬가지로 http://en.wikipedia.org/wiki/TrueType 를 보시구요. 윈도우만 써보셔서 MS거인지 아신가보네요.

    결론은...
    공부좀 하고 삽시다.
  • sal9000 2009/09/28 13:15 #

    TTF가 산업 표준은 맞습니다만, 해당 표준을 구현 하는 핵심 기술 중 몇몇은 독점 license가 걸려있습니다.
    linux 나 기타 open source 계열 os 배포판들의 경우 논란을 피하기 위해 그런 핵심 기술을 비껴가도록 구현(freetype 2)하였습니다만, 시각적인 느낌이 사용자마다 호불호가 갈리고 꽤 많은 실제 구현 글꼴들의 경우 MS나 apple의 rendering 기술이 적용되리라 가정하고 만들었으므로, 많은 배포판에서 해당 rendering 처리 기술을 적용할지 여부를 사용자 선택에 맡기고 있습니다.(배포시에는 off)
    (이 경우, 법적 문제는 배포판이 아니라 사용자가 책임져야할 문제입니다. - 참고로, 굴림체나 기타 ms ttf글꼴들을 windows가 아닌 OS에서 사용하는 것은 EULA(end user license agreement) 위반입니다. - 많이 사용되는 영문 ttf글꼴들의 경우 OS제한이 없으나, 굴림체나 맑은고딕의 경우 안타깝게도 제한되어 있습니다.)

    실제 사용되는 벡터 글꼴 기술들은 adobe, apple, ms가 공룡 단계를 넘어 독점 상태로 간주 해도 무방합니다.
    (3회사 끼리는 서로 라이센스가 또 물고 물려 있습니다. --;)

    ps)
    나인테일님 말대로 TTF 글꼴 포맷은 MS 고유기술이 아닙니다. (애플에서 개발해서 MS에 라이센스 공유를 했다고 보는 것이 정확할 듯 하군요.) 물론 MS, apple 각각 나름대로 독자 rendering 기술을 각각 가지고 있기도 하고, 한편으로 협력(+ adobe)해서 OTF 포맷을 개발하기도 했습니다.
    ttf 개발 동기가 adobe에서 type1 글꼴 기술 라이센스 비용을 너무 높게(?) 부르는 것에 열받아, apple과 MS가 독자적인 방법을 모색하므로써 나온 것을 생각하면(결국 adobe에서 손들고 서로 라이센스 공유 협약을 하게 되버린 것까지 포함) 좀 우습기도 합니다.
  • 키세츠 2009/09/28 17:02 #

    저는 개인적으로 이야기7.0 버전정도쯤에 쓰였던 박스타입의 글자체를 좋아했었는데 말이죠..

    TTF중에서는 그렇게 구현한게 없더라구요.
  • JOSH 2009/09/28 17:40 #

    벡터폰트에서는 각이 지면 질수록 더 힘드니 어쩔 수 없겠지요.
    인터넷에서 보면 예전 쓰던 한글 폰트를 모사한 윈도우용 비트맵 폰트들이 있었는데
    지금도 뒤지면 나오지 않을까요.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Google Adsense

Google Adsense

Google Analytics



C로그팬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