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eative Commons License

사과도 터푸하게~! 생활



엠파스 뉴스
문제는 선열당에서 더 커졌다. 100여 명의 스님이 함께 앉아 공양하도록 상이 마련된 선열당으로 어 청장이 막무가내로 밀고 들어가려 한 것.


청수에게 불리한 한 꼭지만 따온게 아니라, 기사 전체가 청수의 터푸한 사과방식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다.

동화사 종무소 한 직원은 "사과하라는 지시를 받자마자 곧바로 임무를 완수하려고 내려온 모습"이라고 꼬집은 후 "진정성이 없다"고 혀를 찼다.

과연 청수나 명박이나 초록은 동색이란 느낌이랄까.


Google Adsense

Google Adsense

Google Analytics



C로그팬박스